불타는 트롯맨
 
미스터트롯2
 
소상공인손실보상.kr ('22년2분기)
 
반응형

 

오늘은 정월대보름입니다.

정월대보름은 일 년 열두 달 중 음력 1월 15일입니다.

정월 대보름은 한국 세시풍속에서 비중이 크고 뜻이 깊은 날이기 때문에 ‘대보름’이라고 특별히 말합니다.  매우 드물지만 정월 14일을 작은 보름, 15일을 큰 보름이라고 부르는 곳도 있습니다. 

정월 대보름의 시절음식으로서의 의미도 있지만 속신적인 부분과 많은 연관을 지니고 있습니다.. 귀밝이술은 대보름날 아침에 데우지 않고 찬 귀밝이술을 한 잔 마시는데 이에는 귀가 밝아진다는 의미 외에 일 년 내내 좋은 소식만을 들을 수 있다는 의미도 있다고 하며  일 년 열두 달 무사태평과 부스럼이 나지 않게 기원하는 의미의 부럼깨기 풍속도 속신적인 부분과 많은 연관이 있습니다.  부럼은 지금도 전국적으로 성행되고 있습니다. 

정월 대보름날을 전후해서 찰밥과 약밥을 먹는 풍속이 있는데 , 찹쌀을 쪄서 대추· 밤·기름·꿀·간장을 섞어서 함께 찌고 잣을 박은 것을 약밥이라고 하고 이것은 대보름의 좋은 음식이고, 이것으로 제사를 지내기도 합니다. 

정월 대보름에는 묵은나물과 복쌈을 먹는 풍속이 있습니다. 호박고지·무고지·가지나물·버섯·고사리 등을 여름에 말려 두었다가 대보름날 또는 정월 열나흗날에 나물로 무쳐 먹으면 더위를 타지 않는다고 하여 유래되었습니다. 또 김이나 취로 밥을 싸서 먹는 것을 ‘복쌈’이라고 하는데 이들은 다 오곡밥의 반찬으로 풍성하게 담아 먹는 것입니다. 

예전에는 정월 대보름을 맞이하여 여러 행사들이 있었지만, 화재 등 여러 요인들로 인하여, 지금은 대보름 하면 부럼깨기, 찰밥 먹기 정도로 간소하게 지내는 것 같아요. 

 

요즘은 편하게 반찬가게에도 찰밥,나무들을 쉽게 살 수 있습니다.  혼자서 요리하기 어려운 분들은 이런 대보름을 잊고 지내기 쉬운데요  , 아무리 속신이라고는 하지만 그래도 일 년의 액땜을 없앤다는 말을 무시하는 것보다는 , 반찬가게에서 조금씩 사서 부적처럼 나의 일 년 나쁜 기운 없어져라 하며 찰밥 먹기, 부럼깨기 해보는 건 어떨까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